버려진 가구에 슬픈 표정이? - Spoon

Sad Clown Face Furniture

LA기반의 스트리트 아티스트 ‘론썸 타운(Lonesome Town)’은 길거리에 버려진 가구에 이색적인 표정을 그리는 재미있는 프로젝트를 진행 한다. 주인에게 버려진 가구들은 슬픈 표정과 눈물을 흘리며 귀여운 얼굴을 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아티스트는 사실 거리에 아무렇게나 버려진 가구들에 주의를 주기 위해 이러한 프로젝트 시리즈를 생각 했다고 한다. 거대한 물건이 거리에 버려져 있으면 외관상 무척 좋지 않으며 주변의 시선도 따가워 지기 때문이다.

버려진 소파, 의자, TV등은  ‘슬픈 광대(Sad Clown Face)’의 얼굴을 하고 있고, 얼마나 상심 했는지 눈으로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슬픈 표정이 하나의 예술작품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미소를 만들어 내고 있다.

현재 이 거리의 가구 프로젝트는 약 1년동안 진행되고 있으며 아티스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되고 있다.

ARTIST : Lonesome Town
SOURCE : Instagram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sad clown face furniture

답글 남기기

아니